top of page
  • 매일경제

5만 인파 몰려 그림 사는 역대급 화랑미술제 12일 개막…156개 화랑 똑같은 크기 부스 열어

41주년 맞는 한국 최초 아트페어

삼성동 코엑스 B·D홀서 16일까지

지난해 SETEC에서 열린 화랑미술제 전시 전경 <사진제공=화랑협회>



국내 갤러리 156곳이 참여해 역대 최대 규모로 토종 미술장터가 열린다.


한국화랑협회 회원사들이 참여하는 미술장터 화랑미술제가 오는 12일 오후 VIP프리뷰(사전관람)를 시작으로 16일까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국내 최초의 아트페어인 화랑미술제는 올해 41회째다. 지난해 SETEC에서 열린 행사에는 닷새간 5만명 이상 방문했다.


올해는 국내 갤러리 156개가 참여해 작가 900여명 이상의 작품 1만여 점을 전시하고 판매한다. 국제, 현대, 학고재, 아라리오, 조현, 리안 등 대형 갤러리는 물론 도잉아트, 아뜰리에 아키, 에브리데이몬데이, 키다리갤러리, 히든엠 갤러리 등 신규 회원이 된 갤러리들도 처음 참가한다. 행사장도 코엑스 2개 홀(B·D)로 지난해보다 1.5배 늘어났다. 황달성 화랑협회장은 “올해 더 좋은 작가와 높은 수준의 전시를 선보일 수 있도록 협회 회원 화랑들이 힘을 모았다”고 밝혔다.


국제갤러리는 현재 부산에서 전시 중인 바이런 킴과 김홍석 작품을 선보인다. 학고재는 박광수, 아라리오는 노상호, 원앤제이는 서동욱, 갤러리바톤은 허우중을 소개한다. 조현화랑은 윤종숙의 초대형 벽화를, 리안갤러리는 국내 전위 예술을 개척한 이건용 작품을 출품한다.


올해 40주년을 맞는 가나아트는 원로 작가 최종태와 함께 김선우, 에디강, 장마리아 등 주목받는 젊은 작가를 선보인다. 갤러리현대는 이우환, 정상화, 이강소, 도윤희, 김민정, 박민준 등 다채롭게 소개한다.


갤러리조선은 안상훈, 기체는 유지영, 이화익갤러리는 하지훈, 갤러리가이아는 김명진, 선화랑은 이영지, 갤러리 그림손은 채성필을 선보인다. 화랑미술제에 맞춰 삼청동에 새 공간을 여는 갤러리신라는 김춘수를 소개한다.


한 작가만 소개하는 솔로부스도 눈길을 끈다. 노화랑은 최근 신개념 아트버라이어트쇼 ‘노머니 노아트’에서 이슈가 된 이사라를, PKM갤러리는 아트바젤, FIAC 등에서 주목받은 젊은 작가 정영도를, 예원화랑은 자신만의 디지털 방식으로 재해석한 풍경을 보여주는 문호를 소개한다.


신진작가 발굴 프로그램인 ‘줌-인’(ZOOM-IN) 특별전에서는 460명 지원자 가운데 선발된 10명(강민기, 강원제, 김보민, 김재욱, 백윤아, 손모아, 심봉민, 이해반, 젠박, 조윤국)을 집중하여 소개한다.


부대행사도 풍성하다. 미술품 구매와 소장때 알아야 할 법률 상식, 미술품 복원, 올바른 보관법 등을 소개하는 강연과 신진작가와 대화 프로그램도 행사기간 열린다. 강남구청의 아트 투어 프로젝트 ‘강남아트’도 운영된다. 화랑미술제가 열리는 코엑스는 물론 강남구 신사동과 압구정, 청담동 등지 갤러리와 미술관 등을 돌아보는 행사다.

이한나 기자(azure@mk.co.kr)

 

■기사원문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