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Art In Culture

Newcomers77 미술전문가 9인이 선정한 한국미술의 영파워



내일의 아트월드를 견인할 '영 파워' 아티스트를 뽑았다. 일명, '뉴커머즈 77'. 이 매머드 특집에 미술전문가 9인이 추천위원으로 가담했다. 모두 오늘의 한국 미술씬에서 맹활약을 펼치는 30~40대 '젊은 기수'다. Art는 이들에게 세 가지 추천 요건을 제시했다. (1) 만 39세 이하, (2) 개인전 1회 이상 개최, (3) Art 2018년 3월호 '동시대 미술인' 참여 작가 제외. 여기, 총 77인의 차세대 미술가가 모였다. 뉴커머즈의 인적 구성은 다음과 같다. 먼저 여성 47인(팀), 남성 29인, 혼성 1팀으로 여성 작가의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다. 한국 미술계에 불어닥친 '우먼 파워' 돌풍이 거세다. 연령대로는 1980년대생 50명, 1990년대생 25명. 디지털 네이티브 Y세대의 총집합이다. 지역별 특색도 눈에 띈다. 수도권 작가들은 동시대 매체론 탐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지역 작가들은 사회적 발언과 개인의 욕망을 소리 높여 이야기한다. Art는 뉴커머즈 77명의 작품을 5개의 주요 키워드로 분류했다. 동시대미술의 키워드와 견주는 비평 작업이다. '젊음과 새로움'의 지형을 압축하는 지상전시다. 1990년대생 젊은 미술비평가 3인의 크리틱도 함께한다. 한국 미술의 내일을 짊어질 주역, 그 싱싱한 스펙트럼을 지금 펼친다!


[2월호 Special Feature] Newcomers 77 ⚡️내일의 아트월드를 견인할 ‘영 파워’ 아티스트를 뽑았다. 일명, ‘뉴커머즈 77’. 이 매머드 특집에 미술전문가 9인이 추천위원으로 가담했다. 권순우(취미가 대표), 권혁규(독립큐레이터), 남웅(미술평론가), 이동민(대구미술관 큐레이터), 이선(광주 이강하미술관 큐레이터), 정현(서울시립대 교수) 최수연(P21 대표), 홍이지(국립현대미술관 큐레이터), 황서미(부산시립미술관 큐레이터)는 모두 오늘의 한국 미술씬에서 맹활약을 펼치는 30~40대 ‘젊은 기수’다. Art는 이들에게 세 가지 추천 요건을 제시했다. (1) 만 39세 이하, (2) 개인전 1회 이상 개최, (3) Art 2018년 3월호 ‘동시대 미술인’ 참여 작가 제외. 여기, 총 77인의 차세대 미술가가 모였다.


💖Category 3 동시대 문화는 ‘해시태그’를 타고 퍼진다. 서로를 팽팽하게 밀고 당겼던 과거 팝컬처와 서브컬처의 주도권 싸움이 무색하게, 이제 모든 문화는 SNS의 등에 업혀 행진한다. ‘디지털 원주민’ 작가들은 어떤 방식으로 오늘의 문화를 소재 삼을까? 먼저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포스트인터넷시대의 시청각 미디어를 작업에 끌어와 욕망의 네트워크로 미래 세계를 상상한다. SNS를 놀이터 삼은 ‘부캐’도 현실을 습격했다. 인플루언서, 아프리카BJ, 유튜버 콘셉트로 변장한 작가의 ‘멀티 페르소나’가 촌철살인 같은 가짜 뉴스로 현실을 비꼬고, 놀리고, 재가공한다. SNS에서 유행하는 ‘힙’한 분위기도 작업에 소환된다. 다시 돌아온 영 레트로, 화려한 사이버펑크, 장난스러운 애니메이션 키치가 무차별적으로 뒤섞여 동시대의 스펙터클을 만들어낸다. K-게임도 한국 시각 문화의 한 축이다. 원본의 존재가 무의미할 정도로 복제되고 열화된 디지털 이미지는 그럴싸한 캐릭터 초상화로 재탄생한다.


김해리 기자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