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NEWSIS

'2023 화랑미술제' 더 넓고 커졌다..."156개 역대 최다"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개최 12~16일까지...1만 점 판매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더 넓고 크게 판을 벌린다."


'2023 화랑미술제'가 다시 코엑스로 돌아왔다. 지난해까지 세텍에서 열렸던 행사가 올해는 코엑스에서 열린다. 특히 교통 문제로 불만이 많았던 회원 화랑들의 애로사항이 개선됐다.


한국화랑협회(회장 황달성)는 "올해 화랑미술제는 코엑스의 두 개 홀(B & D홀)을 사용하며 전년도보다 규모가 1.5배 커졌다"며 "이로 인해 역대 가장 많은 156개 갤러리가 참여하며 볼거리가 더욱 풍성해졌다"고 3일 밝혔다.


'2023 화랑미술제' 오는 12일 VIP 프리뷰를 시작으로 13~1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Coex)에서 열린다. 사단법인 한국화랑협회가 주최하는 한국 최초의 아트페어로 올해로 41회를 맞는 국내 최장수 아트페어다.


올해는 156개 갤러리가 참여 작가 900여 명의 회화 조각 등 1만여 점을 전시 판매한다. 이번 행사에는 도잉아트, 아뜰리에 아키, 에브리데이몬데이, 키다리갤러리, 히든엠 갤러리 등 신규 회원이 된 갤러리들이 처음으로 참가하여 신선한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특히 화랑미술제가 야심차게 지속 운영하는 'ZOOM-IN'신진작가 발굴 프로그램인 <zoom-in>특별전은 회화, 미디어, 설치 등 다양한 장르에서 활동하는 작가들로 선정 특별전이 풍성하게 열린다. 약 470 여 명이 넘는 작가들이 공모에 신청해, 최종 10인의 작가를 선발했다. 선정된 작가(강민기, 강원제, 김보민, 김재욱, 백윤아, 손모아, 심봉민, 이해반, 젠박, 조윤국)는 전시와 함께 아티스트 토크, 비평문 프로그램 등을 지원 받게 되며, 전시 기간 중 관람객들의 현장투표와 심사위원들의 심사를 통해 3명을 선정하여 상장과 상금이 수여된다.


올해는 포르쉐코리아가 공식 파트너십인 ‘줌-인 임파워드 바이 포르쉐 (ZOOM-INempoweredbyPorsche)’도 <zoom-in>함께한다. 국내 신진 아티스트들의 꿈을 응원하고 지원하는 ‘포르쉐 드리머스 온 (Dreamers. On.)’과, 신진 작가들이 미술시장에 진입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자 하는 <zoom-in>의 취지가 부합하여 만들어진 이번 특별전에서는 ‘DreaminFullColour’ 라는 주제로 작가의 꿈과 작업에 대한 이야기를 선보인다.


한편 한국화랑협회는 지난해 프리즈서울과 함께 매출 1조 원을 돌파한 후 관망세를 보이고 있는 한국미술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대대적인 지원책을 펼치고 있다. 특히 갤러리들의 참가비를 최소화, 갤러리들은 판매에 대한 부담을 줄였다. 젊은 작가를 프로모션과 함께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선보이는데 집중하게 했다. 중대형 갤러리들이 전면에 포진하여 위용을 자랑하는 Kiaf SEOUL(한국국제아트페어)과 달리 화랑미술제는 모든 부스의 사이즈가 동일하기 때문에 중소 화랑들도 메이저 화랑 못지않은 퍼포먼스를 보여주기도 한다. 화랑협회 황달성 회장은 "올해 한국 미술시장을 가늠할 수 있는 화랑미술제는 여타 페어에서는 발견하기 어려운 신진작가의 작품을 찾아내고,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컬렉팅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박현주 미술전문 기자(hyun@newsis.com)

 

■기사원문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