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대구일보

대구예술발전소 ‘뮤지비션’ 미술에 음향 더하니 새로운 예술 탄생


김재욱 ‘Still Alive’.

대구문화재단 대구예술발전소가 16일부터 7월9일까지 음악과 미술, 공연과 전시가 융합된 ‘뮤지비션’을 개최한다.

뮤지비션은 음악(Music)과 전시(Exhibition)의 합성어로, 대구예술발전소는 음악과 미술, 전시와 공연이 융합된 새로운 예술형식을 모색하고자 마련했다. 뮤지비션은 전시, 공연과 함께 강연과 공연이 결합된 렉처공연으로 구성된다. 한국 음악사를 재즈라는 장르에서 조망할 수 있는 ‘청년에게 보내는 한국 재즈음악, 지금은 어떤가요?’는 한국 해방 이전의 재즈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재즈사에서 의미 있는 음반과 자료들로 꾸며질 예정이다. 음악과 미술의 경계를 아우르는 작품들을 전시하는 ‘노래하는 사물’은 미술에 음향을 접목한 작품과 자연을 주제로 한 작품들이 한자리에 모인 전시다. 고창선, 권재현, 권혁규, 김신혜, 김이박, 김재욱, 송영욱, 오재우, 유대영, 조영철 등 작가 10명이 시각뿐 아니라 청각과 촉각을 자극하는 작품을 전시한다. 다음달 3일부터 매주 토요일에는 음악과 미술의 관계성을 모색하는 렉처공연 ‘그림으로 보는 음악사’가 4회에 걸쳐 진행된다. 바로크 미술과 음악에서 시작해 고전파, 낭만파를 거쳐 현대에 이르기까지 음악을 듣고 미술작품을 보며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6월23일 전시장에서는 한국 근대 대중가요를 재즈로 편곡한 ‘김명환 트리오’의 공연과 함께 자료를 제공한 박성건 대중음악평론가의 강연이 예정돼 있다. 또 6월30일 대구예술발전소의 수창홀에서는 재즈뮤지션의 수준 높은 연주 ‘수창, 재즈를 품다’가 펼쳐진다. 무료, 월요일 휴관, 문의: 053-430-1228.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EndFragment

 

■기사원문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