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연합뉴스

화랑미술제 12일 코엑스에서 개막…역대 최다 156개 갤러리 참여


화랑미술제 포스터

[한국화랑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국내 최장수 아트페어(미술품 장터)인 화랑미술제가 오는 12일 VIP 프리뷰(사전관람)를 시작으로 16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다고 한국화랑협회가 2일 밝혔다.


화랑미술제는 국내 최초의 아트페어로, 올해 41회째를 맞았다. 지난해 행사에는 닷새간 5만3천명이 입장해 177억원 판매액을 기록했다.


올해 화랑미술제는 역대 최다인 156개 국내 갤러리가 참여해 900여명 이상의 작가 작품 1만여점을 전시·판매한다. 국제갤러리, 학고재, 아라리오 갤러리, 갤러리바톤, 조현화랑 등 대형 갤러리를 비롯해 올해 새로 화랑협회에 가입한 화랑 등 중소형 갤러리까지 고루 참여한다. 행사장 규모도 코엑스 2개 홀을 사용해 지난해보다 1.5배 늘어났다.


신진작가 발굴프로그램인 '줌-인'(ZOOM-IN) 특별전에서는 강민기, 강원제, 김보민, 김재욱, 백윤아, 손모아, 심봉민, 이해반, 젠박, 조윤국(이상 가나다순)을 소개한다. 올해는 포르쉐코리아와 파트너십을 맺고 '드림 인 풀 컬러'(DREAMINFULLCOLOUR) 특별상도 시상한다.


미술품 구매와 소장에 있어서 주의해야 할 법률상식, 미술품 복원, 올바른 보관법 등을 소개하는 강연도 진행된다.


강남구청이 주최하는 아트 투어 프로젝트인 '강남아트'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화랑미술제를 포함해 강남구 신사동과 압구정, 청담동 일대의 갤러리, 미술관, 아트센터를 도보 투어하는 프로그램이다.


황달성 화랑협회장은 "더 좋은 작가와 높은 수준의 전시를 선보일 수 있도록 협회 회원 화랑들이 힘을 모았다"고 말했다.


황희경(zitrone@yna.co.kr)

 

■기사원문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