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위키트리 WIKITREE

현지인들도 인증샷 찍느라 바쁜 '이곳'... 도쿄·하노이 물들이고 있는 'K-미디어아트' 전시

해외문화홍보원, 일본·베트남서 초대형 전광판 통해 미디어아트 전시중

김혜경, 조세민, 빠키, 김재욱 등 아티스트 4인 참여


일본 도쿄와 베트남 하노이를 방문해 길거리를 걷다 보면 우연히 애국심이 벅차오르는 경험을 하게 될지도 모른다. 두 지역 중심부에 위치한 건물 외벽 초대형 LED 전광판에서 ‘K-미디어아트’ 콘텐츠가 상영중이기 때문이다.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은 지난 1일부터 주일 한국문화원, 주베트남한국문화원에서 한국의 매력적인 모습과 양국 간 문화교류를 표현한 미디어 아트 ‘새로운 한국을 만나다’ 전시를 시작했다.


두 도시에 초대형 LED 전광판이 설치되자 근처를 지나던 현지인과 외국인 여행객들이 건물 앞에 멈춰서서 미디어 아트를 감상하는 모습, 인증샷을 찍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한국인이라면 뿌듯해질 수밖에 없는 이번 전시는 한국문화원 외벽에 초대형 LED 패널을 설치해 다양한 K-콘텐츠 및 상호 문화 교류를 상징하는 영상을 재생하는 사업이다. 재외 한국문화원 중 일본과 베트남에서 처음으로 진행했다.


이번 전시는 1년여 동안 각국의 다양한 기관이 협업해 준비했으며 영상 25종이 상영되고 있다. 한국의 문화관광자원을 소개하고 양국의 주요 명소, 전통 소품 등을 활용해 양국 간 활발한 교류를 강조하는 영상으로 구성됐다.


한국 문화관광자원을 소개하는 영상은 드론으로 촬영한 한국 풍경, 도심 속에 위치한 경복궁 모습부터 부드러움과 강함이 공존하는 태권도 움직임을 컴퓨터 그래픽(CG)과 함께 담아냈다.


양국 인사말을 타이포그래피와 조명판(네온사인) 형태로 구현해 양국 문화의 공존을 그려낸 작품들도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에서 활동하는 김혜경·조세민, 베트남에서 활동하는 빠키·김재욱 등 미디어 아트에 참여한 예술 작가 4인도 일본과 베트남을 주 무대로 활동하고 있어 상호 교류의 의미를 더했다.


조세민 작가는 “한국문화를 일본에 소개하는 일방적 느낌보다는 양국의 ‘만남’과 ‘소통’에 중점을 두고 작업을 진행했으며, 코로나19로 뜸해졌던 양국의 문화교류가 재개되기를 기대하는 마음을 담았다”고 전했다. 그는 한국과 일본의 토속문화를 바탕으로 구성한 캐릭터와 일본에서 사랑받는 반려동물인 고양이를 등장시켜 양국 사이의 친밀한 소통을 표현했다.


주베트남한국문화원 전광판에 김재욱 작가의 미디어 아트가 상영되는 모습



주베트남한국문화원 콘텐츠 제작에 참여한 김재욱 작가는 “베트남과 한국의 주요 명소를 하나의 화면 속 좌우에 담고, 가운데에 ‘교류의 장’을 상징하는 바다와 그 위를 떠다니는 배를 표현해, 다른 문화와 환경을 가진 두 나라가 서로 연결된 모습을 나타내고자 했다”고 작품 취지를 설명했다.


해외문화홍보원은 “이번 재외 한국문화원에서의 미디어 예술 콘텐츠 상영은 현지인들에게 한국에 대한 새로운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한국문화의 매력도를 더욱 높일 기회가 될 것”이라며 “양국 간 지속적인 소통과 교류가 이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주일한국문화원, 주베트남한국문화원 모두 미디어 아트를 상시 상영 예정이니 앞으로 일본 도쿄와 베트남 하노이에 방문할 계획이 있다면 한국문화원을 관광지 리스트에 추가해보는 것이 어떨까.


조하영 기자 jhy@wikitree.co.kr

 

■기사원문

Hozzászólások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