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TN

'예술로 꿈꾸는 평화'...분단 최전선에 세워진 아트호텔

작가 10여 명, DMZ 부근 폐건물을 호텔로 꾸며

객실과 로비, 레스토랑 등 곳곳에 미술 작품 전시



[앵커]

남북 분단의 상징인 비무장지대 인근 동해안에 방치돼 있던 낡은 건물이 예술 호텔로 변신했습니다.

호텔 곳곳에 분단과 평화의 의미가 담긴 예술작품들이 설치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송세혁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한반도 분단 70년 역사를 상징하는 비무장지대에서 불과 10km 정도 떨어진 동해안 최북단 마을. 남과 북을 상징하듯 2층짜리 흰색 건물 두 동이 해안가를 따라 나란히 서 있습니다. 예술 작가 10여 명이 방치된 낡은 옛 펜션 건물을 색다른 문화 공간으로 꾸민 겁니다. 이스라엘 베들레헴에 이어 세계 두 번째로 접경 지역에 세워진 이른바 예술 호텔입니다. 저마다 개성이 넘치는 8개 객실은 실내 디자인부터 소품 하나에 이르기까지 그 자체가 예술작품입니다.레스토랑과 로비 등 부대시설 곳곳에도 분단과 평화의 의미 등을 재해석한 미술 작품이 전시돼 관람객을 맞습니다.


[정준모 / 서울시 중계동 : 여기 오면 엄혹한 분단의 현실을 느끼게 되는데, 가끔 잊고 살거든요. 새롭게 느끼면서 통일이라는 것, 민족이라는 것, 이런 것들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는 그런 기회나 장소가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이번에 문을 연 예술 호텔 '리메이커(Re:maker)'는 정부와 지자체가 접경 지역 군사적 이미지를 평화로 탈바꿈시키는 사업의 하나로 추진됐습니다.


[홍경한 / 예술감독 : 남북의 현실을 한 번쯤 재고해볼 기회가 될 거로 생각하고요. 또 하나는 삶과 예술의 하나의 공간에서 모두 공유할 수 있다는 것….]


모든 전시와 체험행사는 누구나 무료로 즐길 수 있고 다음 달 이후부터는 유료 숙박이 가능한 호텔로도 운영됩니다.


YTN 송세혁[shsong@ytn.co.kr]입니다.

 

■뉴스방송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