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공감

‘새로운 한국을 만나다’

일본·베트남에서 미디어아트 전시

문화체육관광부와 해외문화홍보원은 2022년 12월 주일본 한국문화원과 주베트남 한국문화원에서 미디어아트 <새로운 한국을 만나다> 전시를 시작했다. 2022년 개원 51년이 된 해외문화홍보원은 그동안 세계인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다양한 K–콘텐츠를 미디어아트로 선보여 한류 확산을 도모하는 동시에 상호 문화 교류와 화합의 가치를 강조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새로운 한국을 만나다> 전시는 한국문화원 외벽에 초대형 발광다이오드(LED) 패널을 설치해 다양한 K–콘텐츠 및 상호 문화 교류를 상징하는 영상을 재생하는 사업으로 일본과 베트남에서 처음으로 진행했다. 일본은 주일본 한국문화원이 1979년 설립된 ‘한국문화원 제1호’이고 베트남은 K–콘텐츠가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나라 중 하나다. 양국에서 1년여 동안 각국의 다양한 기관이 협업해 전시를 준비했으며 영상 20종이 상영되고 있다.

해당 영상 20종에는 다양한 우리나라의 모습을 담은 홍보 영상 8종, 시네마토그래피 등 디지털아트 기법을 활용해 제작한 미디어아트 작품 4종, 일본 및 베트남에서 활동하는 아티스트 4명의 작품 각 1점씩 4종, 각국 명절 연휴를 소개하는 영상 4종 등이 포함됐다.

이번 미디어아트의 하이라이트는 아티스트 4명의 작품이다. 일본에서 활동하는 김혜경·조세민 작가, 베트남에서 활동하는 빠키·김재욱 작가가 전시에 참여했다.

김재욱 ‘신월남한국도’


4. 신월남한국도

김재욱 작가


김재욱 작가


김재욱 작가의 출품작 ‘신월남한국도(New from Vietnam to Korea)’는 양쪽으로 우리나라와 베트남의 각 주요 도시의 명소와 상징 건물을 콜라주하고 가운데를 가로지르는 바다를 통해 두 나라의 교류를 표현했다. 두 나라의 삶을 연결하고 하루하루를 치열하게 살아가는 양국의 개인적인 그리고 전체적인 삶을 표현했다. 김 작가는 “베트남과 우리나라를 국가라는 기준으로 나누는 것이 아닌 모두 서로 연결돼 관통하는 하나의 사회처럼 보고 싶었다”며 “베트남과 우리나라의 상징 건물과 명소들 또한 특정 건물이 중요한 것이 아닌 인간의 손으로 만들어져 오랜 시간 인간 사회에서 유지되며 주변에 수많은 일이 발생하고 흘러감에도 꿋꿋이 제자리를 지키고 있는 그 자체를 대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작가는 “기존 저의 시리즈 대표작들은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의 미디어타워, 우리나라 최북단 비무장지대(DMZ) 접경지역에 세워진 강원도 아트호텔, 대구 시내의 테마파크 쇼핑몰 옥외, 서울시청 시민청, 서울시교육청 본관, 코엑스, 국립극장 등 우리나라의 주요 지역 상징 건물에서 미디어파사드(건물 외벽에 다양한 영상을 투사하는 것) 형태로 주로 전시돼 관객과 만났다”며 “이제는 그 연장선에서 나라와 나라 간의 교류 현장을 표현함으로써 더 새로운 경험과 더 넓은 문화 공유 방식을 통해 소통할 수 있게 돼 큰 영광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대학 시절 교환학생으로 갔던 미국 뉴욕과 볼티모어, 야경이 너무 인상적이었던 홍콩과 마카오, 어릴 적 어학연수를 다녀온 뉴질랜드 그리고 석사과정 때 방학하자마자 도망치듯 떠났던 유럽 배낭여행 등 자신의 인생이라는 시간에서 도달했던 지역을 모두 표현하는 것이 1차 목표라고 했다. 김 작가는 “신작 신월남한국도는 낮의 베트남, 밤의 우리나라 전경을 해와 달을 공존시켜 하나의 공간 안에 담아냈다”며 “주베트남 한국문화원 건물 옥상 외벽의 ㄱ자로 꺾인 발광다이오드(LED) 디스플레이에서 자체적으로 다채널로 분할돼 왼쪽 면은 베트남, 오른쪽 면은 우리나라 전경을 감상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고 말했다. 글 이찬영 기자, 사진 해외문화홍보원


공감누리집의 콘텐츠 자료는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의 조건에 따라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합니다. 다만, 사진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콘텐츠 이용 시에는 출처를 반드시 표기해야 하며, 위반 시 저작권법 제37조 및 제138조에 따라 처벌될 수 있습니다.

[출처] 공감누리집(gonggam.korea.kr)

 

■기사원문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