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매일신문

대구미술관 “설 연휴 내내 개관…전시 보러오세요”

대구미술관은 코로나로 고향 방문과 여행이 어려운 시민들을 위해 설 연휴 5일간 휴관 없이 개관하고, 전시 관람료를 30% 할인한다.


연휴 중 관람할 수 있는 전시는 ▷해외교류전 '모던 라이프' ▷소장품 기획전 '나를 만나는 계절' 등 2개다.


프랑스 최초 사립 미술 기관인 매그 재단과 대구미술관 소장품을 공동 연구한 전시 '모던 라이프'에서는 미로, 샤갈, 자코메티, 칼더 등 세계적인 작가 78명의 대표작 144점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매그 재단 출품작이자 프랑스 국보인 마르크 샤갈의 '삶(1964)'은 대구미술관 전시를 위해 프랑스 문화부의 외부 반출 허가를 받은 특별한 작품이다. 296×406cm의 화면에 인간의 결혼과 탄생, 죽음 등 인간 삶의 대서사시를 총망라했다.



대구미술관 소장품 기획전 '나를 만나는 계절'에서는 ▷생명을 지니다 ▷일상을 관찰하다 ▷나를 바라보다 ▷세상에게 묻다 등의 주제를 사계절에 빗대어 생명, 나와 타인, 관계로 이어지는 인간의 삶을 돌아본다. 권정호, 김익수, 서세옥, 마이클 딘, 최만린, 최학노, 한운성, 팀 아이텔 등의 작품 93점을 만나볼 수 있다. 이 중 연휴 기간 대구시민들이 고향을 주제로 좀 더 흥미롭게 볼 수 있는 작품은 김재욱 작가의 미디어 작품 '신일월대구도(新日月大邱圖·2019)'가 있다. '일월오봉도'를 오마주한 이 작품은 우주의 생성과 변화를 상징하는 해, 달, 하늘, 땅, 물과 함께 대구 명소들과 전경을 동시대적인 시각으로 담아냈다. 작품을 감상하다 보면 마치 대구 명소들을 짧은 시간에 여행한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어, 팬데믹 속 명절의 아쉬움을 조금이나마 달랠 수 있을 것이다. 최은주 대구미술관 관장은 "모두가 어려운 이 시기, 시민들의 지친 마음에 소소한 행복을 전하기 위해 설 연휴 모두 개관한다"며 "코로나 장벽을 넘어 온 칼더, 미로, 샤갈, 자코메티의 작품과 대구미술관 소장품을 통해 일상을 벗어나는 시간을 가져보길 권한다"고 말했다. 한편 유료 전시인 '모던 라이프'는 명절 기간 중 30% 할인(성인 7천원, 청소년·대학생 5천원)한다. 소장품 기획전 '나를 만나는 계절'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전시 이해를 돕는 도슨트(전시해설) 프로그램은 29일(토), 30일(일) 양일간 오전 11시, 오후 2시, 4시에 선착순 10명을 대상으로 50분간 진행한다. 어미홀 입구에서 선착순 현장 신청을 받는다. 안전한 관람환경 조성을 위해 무선송신기를 이용해 서비스한다. 대구미술관 모바일 웹을 이용한 오디오 가이드 서비스도 제공한다. 대구미술관 모바일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언제 어디서나,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053)803-7880.

이연정 기자 lyj@imaeil.com

 

■기사원문

Comments


bottom of page